건너뛰기링크

뉴스기사

국가무형문화재가 펼치는 봄의 향연으로 초대합니다 스크랩

- 봄맞아 전국에서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열려 -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주관하는 <2022년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지난 2월 전라북도 부안에서 진행한 「위도띠뱃놀이」를 시작으로, 오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공개행사는 예로부터 이어진 전통의 맛을 그대로 살려 국가무형문화재에 담긴 정수 그대로 전하는 실연(實演)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무형유산 공연이나 전시와 다르게 전승자에서 다음 전승자로 이어지는 국가무형문화재 본연의 감동을 선사한다.


  올해 3월에는 전국에서 총 4건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으며, 서울에서는 2건이 진행될 예정이다. 성균관 대성전인 문묘에서는 공자를 비롯한 선성(先聖)과 선현(先賢)들에게 제사 지내는 ▲「석전대제(춘기)」(3.5.)가 진행된다. 우리나라 유교 제례의 모범이자, 규모가 큰 제사로 ‘대제(大祭)’라 칭한다. 민속극장 풍류에서는 황해도와 평안도 지방(서도지역)에서 전승된 민요나 잡가인 ▲「서도소리」(보유자 이춘목, 3.26.)가 진행된다. ‘서도소리’는 수심가, 관산융마, 전장가 등 서도지방 생활 속 면면이 이어져 내려온 소리로, 노랫가락에서 그들의 생활감정을 공감할 수 있는 무형문화재다.


  충청남도 부여군 은산면 일원에서는 백제의 멸망사와 관계가 있는 장군제(將軍祭)인 ▲「은산별신제」(3.23.~28.)가 진행된다. ‘은산별신제’는 백제 군사들의 넋을 위로하고, 마을의 풍요와 평화를 기원하는 향토축제이다.


  제주도 사라봉 칠머리당에서는 바람의 여신 영등 할머니와 바다의 신 용왕에게 마을의 풍요를 기원하는 행사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3.16.)이 진행된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은 영등신에 대한 제주도 특유의 해녀신앙과 민속신앙이 담긴 굿으로 우리나라 유일의 해녀 굿이라는 특징이 있다.


  총 181건이 열릴 임인년의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세부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nihc.go.kr)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일정과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각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무관객으로 진행될 수 있으며, 이 경우 정부혁신의 하나로 국민의 일상에서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행사 종료 후 약 한달 동안 전승지원통합플랫폼(support.nihc.go.kr)에서 예능 종목 실연 전 과정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전통사회의 생활풍습과 공동체 문화를 직‧간접으로 경험할 값진 기회로, 앞으로도 국립무형유산원은 국가무형문화재에 대한 국민의 참여와 관심을 모으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석전대제.jpg

<석전대제>


작성자
전체관리자
작성일
2022-02-28
조회
393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