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뉴스기사

윤현상재와 전통 공예 협업 전시 '개물성무' 개최 스크랩

전통 공예에서 느끼는 우리의 뿌리’, 현대작품으로 보는 진화하는 전통

개물성무(開物成務)’전시 개최


11월 24()~12월 15(윤현상재 Space B-E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무형문화재 공예품 판로 확대를 위해 오는 24일부터 12월 15일까지 논현동 소재 윤현상재 Space B-E 갤러리에서 기획전 개물성무(開物成務)를 개최한다개물성무는 만물의 이치를 깨달아 세상의 일을 이룬다는 의미로전통공예와 현대공예를 한자리에서 연결하는 의미를 담아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를 비롯하여 전승교육사이수자 등 16명의 무형문화재 전승자들과 9명의 현대작가들의 작품을 함께 전시한다특히, ‘ART and DESIGN’을 중심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인테리어 마감재 전문회사 윤현상재가 전시를 함께 준비했다.

 

 개물성무 기획 : 윤현상재 & Space B-E 주관주최 : 문화재청·한국문화재재단 개물성무 2021.11.24.수 - 12.15.수 스페이스비이 갤러리 3,4 F 보유자 : 김기호, 김삼식, 김춘식, 故노진남, 박강용, 방연옥, 신현세, 안치용, 정관채, 정춘모, 조대용 전승교육자 : 박영애 / 이수자 : 김영민, 원경희, 유남권, 정찬희 작가 : 김대성, 류종대, 박경희, 양병용, 유태근, 이선, 이정민, 이지원 ,임서윤 문화재청 / 한국문화재재단 / 문화유산방문캠페인


무형문화재 전승자 16현대작가 9인의 작품 388점 한자리에

전시는 16명의 무형문화재 보유자전승 교육사이수자들이 함께 과거-현재-미래로 이어지는 전통 공예의 시대 간 연결을 보여준다또한 9명의 현대작가들이 전통공예를 현대적 해석과 감각으로 창조한 작품들을 함께 전시함으로써, ‘진화하는 전통을 보여주고자 했다.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김기호(금박장김삼식(한지장김춘식(소반장노진남(나주 샛골나이)·박강용(옻칠장방연옥(한산모시짜기신현세(한지장안치용(한지장정관채(염색장정춘모(갓일조대용(염장)과 전북무형문화재 보유자 박강용(옻칠장)의 작품이 전시된다국가무형문화재 전승교육사 박영애(침선장)와 이수자 김영민(소반장원경희(나주 샛골나이정찬희(염색장), 전북무형문화재 이수자 유남권(옻칠장)의 작품도 볼 수 있다현대작가들은 김대성(가구류종대(가구박경희(누비공예양병용(가구유태근(작가이선(패션이정민(사진이지원(섬유임서윤(섬유)이 참여한다.

 

전통 공예품과 현대작가의 작품 간 교류도 돋보인다신현세·안치용·김삼식 한지장의 한지는 이정민·김대성·유태근 등 현대작가 작품의 재료로 활용되었다방연옥 한산모시 짜기 보유자의 백모시는 이선 현대작가가 작품에 활용했다.

전시를 기획한 윤현상재 최주연 총괄디렉터는 보전이라는 관점의 문화재를그것이 무엇인가라는 과거 결정적 사고가 아닌 그것이 어디에서 시작되었고 무엇이 될 것인가라는 미래지향적 사고로 전환한다면공예를 더 발전적인 현대의 시점으로 끌고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방식으로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는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일환이다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현대적으로 해석한 한복과 고궁의 만남을 영상으로 그려낸 <코리아인패션>, 문화유산을 무대로 선보이는 공연 콘텐츠 <코리아 온 스테이지>, 세계유산에서 펼쳐지는 대형 미디어아트 <세계유산미디어아트등 시대 변화에 발맞춰 전통을 향유하는 다양한 방법을 선보이고 있다.

 


관람료는 무료로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전통 공예품 구매도 가능하다평일은 10시부터 18토요일은 10시부터 17시까지 운영하고 일요일은 휴무다오는 12월 2일에는 최범 시각예술 평론가와 류종대 작가가 함께하는 강연 <21세기 공예의 가치>가 열린다강연에는 전시의 의미와 각 작품에 대한 심도 있는 해설을 곁들일 예정이다자세한 정보는 케이헤리티지 SNS(@k.heritage)를 참고하면 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1-23
조회
611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