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뉴스기사

창덕궁 규장각 곁, 책 향기에 취하다 스크랩

- 창덕궁관리소,「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운영 / 4.28.~5.8. 매주 수~토요일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소장 류소명)는 조선 시대 임금들이 자연을 감상하며 독서를 하고 심신을 수련하던 창덕궁 후원에서 일반 시민들이 독서를 즐길 수 있는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를 오는 28일부터 5월 8일까지 매주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일 2회 운영한다. 
  * 이용시간: 오전(1회차/10:00~12:00), 오후(2회차/14:00~16:00)


  봄날 녹음이 절정을 이루는 시기에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창덕궁 후원 내 왕립도서관이자 학문을 연마하는 연구소로 정조 때 문예부흥의 산실이었던 규장각·주합루 권역 내 전각과 정자를 휴식과 독서의 장소로 제공한다. 이번에 개방하는 서향각, 희우정, 천석정은 그동안 일반인에게 공개하지 않았던 비공개 건물이지만 이번 행사의 취지를 살리고 문화재 보존을 위하여 한시·제한적으로만 개방한다.
  특히, 규장각·주합루 권역은 후원에서도 높은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이곳에 올라 내려다보는 부용지 일대 풍광은 이번 책 읽기 행사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여 서향각은 좌우에 각 5명씩만, 희우정은 2명만, 천석정은 3명만으로 장소별 규모에 따라 이용인원을 최소화해 휴식과 독서를 위한 시간을 최대한 존중하며 운영할 예정이다.
  * 서향각(書香閣): 규장각·주합루 서쪽에 위치한 건물로 ‘책의 향기가 있는 집’이라는 뜻으로 주합루나 봉모당에 봉안된 임금의 초상화, 글, 글씨 등을 소장하고 절기에 따라 볕에 말리는 포쇄 작업을 했던 곳임
  * 희우정(喜雨亭): ‘기쁜 비가 내렸다’라는 뜻으로 숙종때 오랜 가뭄에 기우제를 지내고     비가 내리자 숙종 임금이 기쁜 마음을 담아 ‘희우정’이라는 이름으로 고쳐 지음
  ⁕ 천석정(千石亭): 학자들이 독서를 즐기던 곳, 효명세자가 학문을 연마하던 장소로 
    알려져 있음. ‘비 갠 뒤의 밝은 달빛과 맑은 바람’이라는 뜻의 ‘제월광풍관(霽月光風觀)’ 이라는
    편액명으로 더 잘 알려져 있기도 함


   예년 행사와는 달리 전각과 정자 내 도서 비치는 최소화하고 참여자는 읽고 싶은 책을 직접 가지고 올 수 있다. 또한, 우수 후기 이용자를 선정해 궁궐과 관련된 도서를 기념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며, 참가 희망자는 티켓11번가(https://ticket.11st.co.kr)를 통해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으로 예매하며, 참가비는 후원 입장료가 포함된 1만 5,000원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누리집(www.cdg.go.kr) 방문 또는 전화(☎02-3668-2300)로 문의하면 된다.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는 녹음으로 가득한 후원 나무들을 병풍 삼아 왕실의 옛 도서관 권역에 머물며 후원의 멋과 여유 그리고 마음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는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이번 특별행사가 우리 궁궐의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향유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


창덕궁 규장각 봄 풍경

<창덕궁 규장각 봄 풍경>


작성자
전체관리자
작성일
2021-04-21
조회
109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