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뉴스기사

국립고궁박물관, 이달(4월)의 추천 유물로 ‘십장생도十長生圖’소개 스크랩

-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궁중 회화(온라인 공개)/ 4.4.~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십장생도十長生圖’를 4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4일부터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로 온라인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십장생도는 영원히 존재하거나 오래 산다고 생각되는 자연물을 표현한 그림이다. 이 그림은 해, 구름, 산, 물, 돌, 소나무, 거북, 사슴, 학, 복숭아, 영지 등 11개의 소재로 구성되었다. 십장생도는 이름처럼 반드시 10개의 소재로만 그려진 것은 아니며 일반적으로 10개 안팎의 소재가 선택되어 그려졌다. 불로장생(不老長生)의 길상적인 의미를 갖는 이 소재들이 십장생도라는 주제로 그려진 전통은 고려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이어져 왔으며 특히, 궁중에서 선호된 주제였다.


  십장생도는 산수 배경과 동식물들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모습으로 화면을 구성하였으며 진하고 화려한 색채를 써서 환상적인 분위기의 이상 세계를 연출하였다. 궁중에서 만들어진 십장생도는 조선 최고의 화가들이라고 할 수 있는 도화서 화원들이 제작한 것이기 때문에 화면 배치나 채색 솜씨가 남달랐으며 궁중 회화의 아름다움과 품격을 잘 드러내고 있다.  
  * 도화서(圖畫署): 조선 시대 그림 그리는 일을 담당하던 관청


  십장생도는 궁중 행사에서 왕비나 왕세자처럼 중요한 인물들의 자리 뒤쪽에 병풍으로 놓이기도 했고 궁궐 내부를 장식하는 창호에 그려지기도 했다. 왕실이 오래도록 평안하기를 바라는 마음, 그리고 왕실 가족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긴 그림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시설 개선 공사로 인해 4월 한 달 동안 관람이 부분적으로 제한된다. 이로 인해 4월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인 십장생도는 4월 24일(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다만 국·영문 자막이 담긴 해설 영상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과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4월 4일부터 언제든지 볼 수 있다.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Presents the “Screen of Ten Symbols of Longevity” as the Curator’s Choice for April
- A Royal Painting Embodying Wishes for a Long and Healthy Life to Be Presented Online / Starting April 4 -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Kim In Kyu), an affiliate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has selected the “Screen of Ten Symbols of Longevity” as its Curator’s Choice from the Royal Treasures” for the month of April. Itwill be presented virtually in a YouTube broadcast on the channels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starting April 4.
*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YouTube: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YouTube: https://www.youtube.com/chluvu


Paintings of ten symbols of longevity, known in Korean as sipjangsaengdo, feature depictions of natural elements believed to represent immortality or longevity. They highlight a combination of motifs including the sun, clouds, mountains, water, rocks, pine trees, turtles, deer, cranes, peaches, and lingzhi mushrooms. While the term sipjangsaengdo begins with the number ten (sip), exactly ten elements were not invariably presented. The tradition of depicting motifs carrying auspicious meaning of eternal youth began in the Goryeo Dynasty and continued through the Joseon Dynasty. The theme was particularly preferred by the royal court.


Paintings of ten symbols of longevity display a harmonious composition of animals and plants against a landscape background. Vivid rich colors were used to create an ideal world with a mystical atmosphere. The versions for the royal court were produced by court painters from the Dohwaseo (Royal Bureau of Painting), who were considered the most skilled painters of their time. The composition and coloring on these paintings are exceptional and clearly demonstrate the sublime beauty and dignity sought in court paintings.
*Dohwaseo: The Joseon Dynasty government office responsible for producing paintings


Paintings of ten symbols of longevity were sometimes presented in the form of a folding screen behind important members of the royal family, such as the queen or the crown prince, during state events. Moreover, sometimes windows or doors in the interior spaces at the palaces would be adorned with such paintings. The paintings were produced to express wishes for peace for the royal court and a long and healthy life for the members of the royal family.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announced that access to its permanent galleries will be partially restricted during the month of April due to facility improvement work. This month’s Curator’s Choice can be enjoyed virtually through a video with Korean and English subtitles available on the museum’s website (gogung.go.kr) and on the YouTube channels of the museum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Korea.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그림, 십장생도 十長生圖     영원히 존재하거나 오래 산다고 생각되는 자연물을 8폭의 병풍에 표현한 그림이다.     궁중회화가 갖는 아름다움과 품격을 잘 보여주는 작품으로 왕실의 안녕과 왕실 가족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B1F 왕실의례실      - 2022. 4. APRIL -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그림, 십장생도 十長生圖     Screen of the ten symbols of Longevity      십장생도는 영원히 존재하거나 오래 산다고 생각되는 자연물을 그린 그림이다. 해, 구름, 산, 물, 돌, 소나무, 거북, 사슴, 학, 복숭아, 영지 등을 소재로 그림을 구성했으며 이름처럼 반드시 10개 소재만 등장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 소재가 불로장생(不老長生)을 뜻하는 길상적인 의미로 쓰이는 것은 중국에서도 찾아볼 수 있지만, 십장생도 같은 형식으로 구성된 그림은 우리나라에만 있다.     산수 배경과 동식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그림을 구성했고, 진하고 화려한 색채를 사용해 환상적인 분위기의 이상 세계를 연출했다. 화면 배치나 채색 솜씨 모두 수준이 높아 궁중 회화가 갖는 아름다움과 품격을 온전히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다. 십장생도는 궁중 행사에서 왕비나 왕세자처럼 중요한 인물의 자리 뒤쪽에 병풍으로 놓이기도 했고, 궁궐 내부를 장식하는 창호에 그려지기도 했다. 왕실이 오래도록 평안하기를 바라는 마음, 그리고 왕실 가족의 무병 장수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긴 그림이다.

​<안내 홍보물>


작성자
전체관리자
작성일
2022-04-07
조회
185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