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야생으로 돌아간 황새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우리나라에서의 황새는 1945년 해방 전까지 황해도와 충청북도 일원에서 흔히 번식했던 텃새이었으나, 한국전쟁과 1960년을 전후하여 자취를 감추기 시작하였다. 그 후 충청북도 음성군 생극면 무수동에서 1971년 마지막 한 쌍 중 수컷이 총에 사살된 이후 남한에서의 번식개체는 사라졌지만, 홀로 남은 과부 암컷은 1983년 11월 창경궁 동물원으로 옮겨졌고 그 이후 다시 1988년 12월 서울 대공원으로 옮겨진 이래 1994년 9월 23일 폐사하였다. 그리고 2015년 9월 3일, 국내 황새복원을 위하여 8마리의 황새가 야생으로 방사되었다.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 복원에 관한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자.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8001-017-V00002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