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 그 20년의 여정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익산 미륵사지 석탑이 지난 20년간의 작업 끝에 수리를 마친 모습과 조사연구 성과를 공개했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은 1998년 전라북도에서 구조안전진단을 한 결과 콘크리트가 노후화되고, 구조적으로 불안정하다는 판단에 따라 1999년 문화재위원회에서 해체·수리하기로 결정된 바 있다. 미륵사지 석탑은 추정 복원을 지양하여 지난해 12월 원래 남아있었던 6층까지 수리를 완료하였다.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는 단일 문화재로는 최장기간 동안 체계적인 수리를 진행한 사례이다. 특히, 국제적 기준에 따라 학술조사와 해체·수리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였다는 점에서 석조문화재 수리의 선도적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원래의 부재를 최대한 재사용하여 문화재의 진정성을 확보하고 과학적 연구를 통해 구조적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1,400년의 세월을 딛고 복원된 익산 미륵사지 석탑을 통해 화려했던 백제를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803003-003-V00002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