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여행

조선중기 허목(許穆)과 송시열(宋時烈)의 예송논쟁(禮訟論爭) 2016-08-22 스크랩

붕당정치(朋黨政治)는 조선중기의 정치운영 형태로 선조 대 이후 성리학적(性理學的) 가치관을 지닌 사림(士林)이 중앙 정계에서 주도권을 장악하게 되었다. 이들은 기존 세력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강경파와 온건파로 나뉘어 동인(東人)과 서인(西人)이라는 붕당(朋黨)이 생겼다. 동인(東人)에는 이황(李滉, 1501∼1570)과 조식(曺植, 1501∼1570)의 문인이 많았고, 서인(西人)에는 이이(李珥 , 1536∼1584)와 성혼(成渾, 1535∼1598)의 문인이 많았다. 이후 중요한 정치적 사건에 따라 붕당이 세분화되었는데, 광해군(光海君)을 몰아내고 인조(仁祖)를 추대(推戴)하는 인조반정(仁祖反正, 1623)이 일어난 뒤에는 서인이 대표적인 집권세력이 되었다.
예론(禮論)에 관한 허목(許穆)과 송시열(宋時烈)의 예송논쟁(禮訟論爭)은 현종(顯宗) 대에는 인조(仁祖)의 계비(繼妃)이자 효종(孝宗)의 모후(母后)인 조대비(趙大妃)가 상복(喪服)을 입는 기간을 두고 두 차례에 걸쳐 예송논쟁이 있었다. 예송(禮訟)은 표면적으로는 복상기간(服喪期間)에 관한 것 이였지만, 그 이면에는 학파 간 예론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있었다. 이는 정치세력 간의 대결로 이어져 정치권력이 교체되기도 하였다. 허목(許穆)과 송시열(宋時烈)은 각각 남인과 서인의 예론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현종(顯宗) 1년(1660) 효종(孝宗)이 죽자, 인조(仁祖)의 계비(繼妃)인 조대비의 복상문제가 재기되었다. 당시 집권세력인 송시열을 비롯한 서인은 기년복(朞年服, 만 1년상)을 주장하였고, 허목 등 남인은 자최삼년(齊衰三年)을 주장하였다. 1차 예송에서는 서인의 주장이 채택되어, 남인은 큰 타격을 받고 허목도 좌천되었다. 이후 허목은 삼년설(三年說)을 이론적으로 뒷받침하는 글을 지었다.
현종(顯宗) 15년(1674) 효종(孝宗)의 비(妃) 인선왕후(仁宣王后)가 죽자, 조대비의 복상 문제가 다시 제기되었다. 2차 예송에서는 서인의 주장에 따라 대공복(大功服, 만 9개월)으로 정해졌다가 허목의 설이 옳았다고 인정됨에 따라 기년복으로 고쳤다. 이로써 서인은 실각하고 남인이 집권하게 되었고, 허목은 우의정에 오르게 되었다. 남인이 실각하고 서인이 집권한 뒤, 허목은 관작(官爵)을 삭탈 당하였고, 송시열은 지위를 회복하여 남인에 대한 강경론을 지지하였다.
허목의 초상(許穆 肖像畵)은 조선 중기 19세기 대표적인 학자이자 문인인 허목(許穆, 1595-1682)의 초상화다. 허목은 오랫동안 재야의 학자로 있으면서 깊이 잇는 학문적 업적을 쌓았다. 현종 대에 중앙 정계에 진출하여 남인의 지도자로서 서인과 예송 논쟁에 참여하였다. 허목은 왕의 예(禮)와 사대부의 예는 서로 다르다는 예론을 주장하였다.
미수기언(眉叟記言)은 조선 중기 대표적인 학자이자 문신인 허목의 문집이다. 이 문집에서 허목은 효종의 상(喪)에 인조의 계비인 자의대비(慈懿大妃) 조씨가 일 년 동안 입는 상복인 기년복(朞年服)을 입어야 한다는 서인의 주장이 효종을 둘째 아들(次子)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이를 고쳐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송시열 초상(宋時烈 肖像畵)은 조성 중기 대표적인 학자이자 정치가인 송시열(宋時烈, 1607-1689)의 초상화이다. 송시열은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를 공격하자는 북벌론(北伐論)을 주장하였다. 그는 서인의 지도자로서 효종(孝宗)이 죽은 뒤에 일어난 예송논쟁(禮訟論爭)에서 남인과 대립하였고 천하에 적용되는 예(禮)가 동일하다는 예론을 옹호하였다.
우암선생문집(尤庵先生文集)은 조선중기 대표적인 학자이자 문신인 송시열(宋時烈)의 문집이다. 이 문집에는 송시열이 효종 대에 시급하게 한 일과 유교적 정치이상에 대하여 쓴 글인「기축봉사(己丑封事, 1649)」와「정유봉사(丁酉封事, 1657)」가 실려 있다. 여기에는 송시열의 복벌론(北伐論)이 담겨있다. (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주소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donga.com Jounalog: http://blog.donga.com/yil2078/archives/32360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