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자연문화재 사진전

제주 馬 (천연기념물 제347호) 스크랩

내용

,삼국 시대 이전부터 과하마라는 소형마와 고마라는 중형마를 길렀다는 기록은 있지만, 제주도에서 이 시기에 말을 길렀다는 기록은 없다. 제주도에서 본격적으로 말을 기르게 된 것은 고려 원종 때 유목 민족인 원이 제주도에 들어와 목장을 설치하고, 충렬왕 2년(1276년) 탑자적을 다루가치로 임명하여 몽고 말 160필을 들여오면서 부터이다. 물론 고려 이전에도 제주도에 재래종 말이 있었을 가능성은 높다. 그러나 고유한 재래종 말이 아직까지 보존되었다고 보기는 어렵고, 원나라가 목장을 세웠을 때 함께 들여온 몽고 말에 의해 그리고 그 후 품종 개량을 위해 도입된 북방계 우량마에 의해 잡종화된 중형 말로 우리 기후에 오랫 동안 적응된 말을 제주마 함이 타당하다고 본다. 고려 이후 조선조에도 제주도는 말을 많이 사육하여 우리 나라의 말 공급지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으나, 세공으로 인한 사육자 부담과 일제의 의한 통치, 1960년대 이후 수송 수단의 발달로 이용도와 경제적 가치가 떨어져 1984년 말에는 제주마가 1,000여 마리로 급격히 감소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도립 제주도 축산사업소에 비교적 순수 혈통을 유지 보호하기 위해 따로 키우던 제주말 60여두를 1986년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하게 되었다.(문화유산정보)

작성자
김영자
작성일
2016-03-18
조회
2378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